이름: 길
2005/12/1(목) 11:27 (MSIE6.0,WindowsNT5.1) 211.34.40.130 1024x768
억울한 문어  
억울한 문어

용궁에서 어느날 문어와 고등어가 씨름을했다
그러다가 문어가 먹물을 쫙 쏘는 바람에
고등어는 앞이 안보여 어이없게 싸움에서 졌다
화가 난 고등어가 앙심을 품고
문어를 모함하기로 하였다

그래서 고래한테 전화를 걸어
문어가 너를 보고 덩치만 크지 무식하고 다리가 없어서
싸움도 못한다고 하더라 했다
그 말에 크게 화가난 고래는 문어를 찾아
온 바다를 씩씩 거리며 헤집고 다녔다

아무리 찾아도 없어서 포기하고 있을 즈음
바위에 짝 붙어 있는 문어를 발견했다 옳다꾸나
문어의 다리를 확 낚아채서 바위에 있는힘을 주어
패대기를 치면서

고래 왈
야~문어 니가 내욕을 하며 다닌다면서?

만신창이로 얻어맞은 문어는
제발 제말 좀 들어보세요 하고
죽기살기로 간청을 했지만

아직도 입만 살아 있다고 작신 두둘겨 맞아 초죽음이었다
문어를 죽기 직전까지 만들어 놓고 나서야
직성이 풀린 고래는 그제서야 노려보며

야~임마 이제 할말 있으면 해봐

다 죽어 가는 목소리로 그 문어 하는 말
.

.

.

.

.

.

.

.

.
저 낙지예요 전 낙지란 말예요~~ㅠㅠㅠ  


김대희: 우~~~~~~~~~~~~~~~~~~~~~~~~~~~~~~~~~~~  -[10/09-21:51]-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