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솔샘교회 오신분들을 사랑합니다.






이름: 김정훈
2007/12/8(토) 19:46 (MSIE6.0,WindowsNT5.1,SV1) 220.93.137.101 1024x768
우리 아빠 어렸을 때....(상상일기)  
19○○년 □월 ■일 △△요일  날씨 : 맑음

오늘은 우리 엄마가 바나나를 점심 도시락에 싸주셨다.
바나나가 얼마나 비싼데 엄마는 그걸 사주셨다. 엄마는 항상 고맙다.
학교까지 4km를 가면서 구구단을 외웠다. 학교 앞에 와보니 번데기 장수 , 냉차 장수가
있었다. 오늘 엄마가 맛있는거 먹으라고 5원을 주셨는데 학교 끝나고 번데기 2원어치
먹고, 냉차를 먹었다. 그리고 얘들하고 팽이를 치며 구슬치기하고 딱지를 쳐서
이겼다. 다시 집으로 돌아가서 고구마를 먹었다. 그 다음에 지게를 지고 산으로 갔다.
낫으로 곡식을 베고 , 도끼로 나무를 벴다. 그 때, 상처가 났었다.
집에 돌아와서 땔감으로 불을 지펴서 군고구마를 먹었다. 따뜻하고 맛있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286   법무부출입국직원 교회에 구둣발로 난입, 아수라... 누리   2007-12-19  1890
285   어느덧 3분의 2가 지났습니다. 이형채   2007-12-18  1842
284   우리 아빠 어렸을 때....(상상일기) 김정훈   2007-12-08  1522
283   무지무지 죄송합니다... 윤선희   2007-12-06  1315
282   당신은 라비앙로즈(장미빛인생)를 살고 있나요? 감꽃   2007-12-03  2320
281   사오정 이야기 김정훈   2007-12-02  1549
280   참 좋은 교회입니다. 빈들   2007-12-02  1335
279   부산 샬롬마을공동체 가정입니다. 이재안   2007-12-01  1311
278   기말고사는 얼마 남지 않았다.... 김정훈   2007-11-29  1202
277   솔샘 뉴스 김정훈   2007-11-25  188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