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솔샘교회 오신분들을 사랑합니다.






이름: 퍼옴
2007/3/4(일) 01:59 (MSIE6.0,WindowsNT5.1,SV1,.NETCLR1.0.3705) 211.52.255.102 1024x768
여수대책위 서명운동 돌입  
여수대책위 서명운동 돌입  

< 공대위 활동 소식 >

진상규명 촉구 시민 서명운동 돌입

3월 1일 오후 서명 500명 참여 ‘반향’




“감옥보다 못한 보호소에 갇힌 이주노동자들의 인권과 생명을 시민여러분의 마음으로 되찾아 주십시오.”

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공동대책위원회가 1일 오후 5시 여수시 원도심인 교동오거리에서 사건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및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시민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따뜻한 날씨속에 1시간동안 진행된 이날 서명에는 시민 500명이 참여하는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두 시간동안 진행된 서명운동에서 공동대책위원회 활동가 10여명은 화재사고의 원인과 경과, 대책위원회 활동을 담은 홍보전단을 시민들에게 배부하며, 서명운동에 참여하여 줄 것을 호소했다.

활동가들은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에게는 이 땅 전체가 거대한 감옥”이라며 “언제 어느때든 여수화재참사가 재현될 수 있고, 철장에 인권을 꼭꼭 가두고 있는 외국인 보호소들은 없어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대전에서 일하다 며칠전 여수를 찾은 활동가는 “우리들의 외면이 더 많은 이주노동자들의 생명과 인권을 빼앗고 있다”며 “우리의 이웃인 미등록 이주노동자를 단속 추방하지 말고 합법화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다른 활동가는 “고단한 이주노동의 댓가는 밤낮 장소를 가리지 않고 벌어지는 강제 단속과 추방”이라며 “정부의 이주노동자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여수참사와 같은 일은 반복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1주일에 3회 정도의 서명 및 선전전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206   한·미 FTA ‘밀리고 밀린 마지노선’…美에 다 ... 퍼옴   2007-03-06  2119
205   지지와 관심을! 함께 합시다! 대책위   2007-03-06  1914
204   여수대책위 서명운동 돌입 퍼옴   2007-03-04  1831
203   기독교 원로들 "사학법 개악 반대한다" 퍼옴   2007-03-04  1453
202   [여수참사 규탄대회]쇠창살에 갇힌 코리안 드림.... 퍼옴   2007-02-27  2065
201   여수화재참사 사망자 고 황혜파 씨의 명복을 빌... 공대위   2007-02-27  1987
200   [성명] 일본단체들이 여수참사를 규탄한다! 공대위   2007-02-27  1391
199   금관의 예수 - 메아리 퍼옴   2007-02-26  2215
198   ‘여수 참사’ 목청 높인 이주노동자…“다음은 ... 퍼옴   2007-02-24  1643
197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열 번째 편지 이나경   2007-02-23  140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