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솔샘교회 오신분들을 사랑합니다.






이름: 바위솔
2010/3/3(수)
<기사> "육식 줄이면 몸도 지구도 건강해져요"  
“육식 줄이면 몸도 지구도 건강해져요”
건강사회한약사회 ‘고기 안먹는 월요일’ 운동
“항생제 내성 줄이고, 축산 온실가스 줄이고”
환경단체등 동참 이끌어…모임도 채식뷔페서
한겨레 양선아 기자
» 정용진 건강사회를 위한 한약사회 회장(왼쪽에서 셋째)과 이현주 부회장(왼쪽에서 넷째) 등 ‘건한’ 운영위원들이 ‘고기 없는 월요일’ 운동을 위해 지난달 28일 한 채식 뷔페에서 모임을 열었다. 건강사회를 위한 한약사회 제공




“일주일에 한 번 고기를 안 먹는 것만으로 자기 몸도 지구도 건강해진다니, 너무 쉽지 않나요?”

이현주 ‘건강사회를 위한 한약사회’(이하 건한) 부회장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기자에게 묻는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야 쉽겠다’라는 생각에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일주일에 한 번 안 먹는 것 가지고 어떻게?’라는 의문이 들었다.

삼겹살, 김치찌개, 불고기, 갈비, 닭볶음탕, 치킨, 뼈다귀해장국, 제육덮밥, 고기만두, 설렁탕, 곰탕…. 고기가 들어간 메뉴는 무수히 많다. 거기에 우유나 달걀까지 포함하면 우리는 일상 속에서 육류를 날마다 섭취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집계한 우리 국민의 연간 1인당 육류 소비량을 보면, 1990년 19.9㎏에 불과하던 육류 소비량이 2008년에는 35.6㎏으로 늘었다. 8년 새 거의 두 배 가까이 는 것이다.

그런데 일주일에 하루만이라도 육류 메뉴들을 모두 피하고 채식을 하자고 주장하는 한약사들이 있다. 바로 ‘건한’ 회원들이다. ‘건한’회원들부터 일주일에 한 번 고기를 안 먹기로 했고, 여러 단체와 주변 사람들에게 이 운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인천녹색연합, 강원지방병무청, 인천여성회, 기후변화행동연구소, 학교급식네트워크에서 이 운동에 동참하기로 해 월요일을 ‘고기 먹지 않는 날’(Meat free Monday)로 정했다. 이현주 부회장은 “앞으로 더 많은 시민단체나 지자체 등과 연계해 이 운동이 우리 사회에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왜 한약사들이 고기를 먹지 말자고 하는 것일까? 박석재 건한 부회장은 “한의학에선 음식은 바로 약이고, 음식을 바르게 먹는 것이 바로 병을 치료하는 것(약식동원)으로 본다”며 “고기에는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이 많아 심장혈관성 질환의 원인이 되는 등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공장식 축산시스템의 문제점을 언급했다. 지금과 같은 시스템에서 생산된 가축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질병에도 쉽게 걸린다. 따라서 많은 가축업자들은 질병 예방을 위해 각종 항생제를 동물 사료에 섞거나 주사를 놓고 있고, 이런 고기를 사람이 먹을 경우 그 약물이 체내에 그대로 흡수돼 항생제 내성을 키워 인체의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병의 치료보다는 병의 예방을 중시하는 한의학을 공부한 이들로서 국민 건강을 위해 이런 먹거리 운동을 펼칠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단다.


» 고기 안 먹는 월요일 운동 캐릭터 ‘지미’
육식을 하지 않음으로써 얻는 이익은 이뿐만이 아니라고 건한 쪽은 덧붙였다. 월드워치연구소에 따르면, 육류 생산이 전체 온실기체 방출의 최소 51%를 차지한다고 한다. 세계의 10억마리 소들이 되새김질을 통해 배출하는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23배 더 지구 온도를 높이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고기를 적게 먹는 것만으로도 온실가스 방출량을 줄일 수 있고 지구 온난화 방지에 기여를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가축을 기르기 위한 방목지를 만들기 위해 파괴되는 숲을 살릴 수 있고, 육식 위주의 식생활로 낭비되는 물도 절약할 수 있다고 건한 쪽은 설명했다.

‘건한’은 지난 1월31일 창립된 한약사들 모임이다. 한의대가 아닌 약대 출신인 이들은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사회에 배출됐다. 1994년 약사법이 개정되면서 약대에 약학과 외에 한약학과가 만들어졌고, 현재 전국에는 경희대, 원광대, 우석대에 한약학과가 있다. 현재 한약사들은 대략 1500여명 정도 된다. ‘건한’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등 사회 참여적 전문가 집단처럼 한약사들도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행동에 옮겨보자는 취지로 결성됐다. 먼저 뜻이 맞는 한약사들 20~30명이 뭉쳤다. 이들은 창립식에서 앞으로 실천할 과제로 △전통의학을 생활한방으로 정착 △친환경한약재 생산과 유통 확대 △지역사회에서 나눔과 봉사 실천 △국민보건을 위한 건강교육 강좌 △생명과 환경을 살리는 먹거리 운동을 꼽았다. 올해는 ‘일주일에 한 번 고기 안 먹기’ 운동에 주력하기로 했다.


“선진국에선 전문가집단이 먹거리 운동과 환경운동에 큰 목소리를 내는 경우가 많아요. 미국의 공중보건의 협회는 법원에 공장식 축산을 없애달라는 청원을 냈고, ‘책임 있는 의료를 위한 의사회’에서는 회원들 스스로 채식을 하죠. 선진국에선 축산방지 운동, 유기농산물운동과 로컬푸드 운동을 하는 전문가집단이 많지요. 비틀스 전 멤버였던 폴 매카트니가 주창한 ‘미트 프리 먼데이’(고기 없는 월요일) 운동이 여러 나라에서 시도되고 있어요. 우리나라에선 아직 전문가집단이 이런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데 저희가 한번 해보려 합니다.”

‘건한’ 운영위원들은 모임도 채식뷔페에서 한다. 고기 없는 월요일 운동에 대한 정보는 meatfreemonday.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352   임락경 목사님과 함께 하는 건강강좌 푸른하늘   2010-03-29  1662
351   <기사>난, 4대강에 생명의 십자가 세운다 바위솔   2010-03-08  1512
350   <기사> "육식 줄이면 몸도 지구도 건강해져요" 바위솔   2010-03-03  1485
349   [펌] 쌀지급 국가, 왜 진흙을 먹게 됐나 바위솔   2010-01-24  1720
348   기세춘선생님과 '묵자와 예수, 생명평화를 말하... 푸른하늘   2009-11-03  1888
347   [기사]"국가가 잘 되면 행복해진다? 더 이상 속... 바위솔   2009-10-16  1868
346   도법스님과 함께 걷기명상, 야단법석 안내 푸른하늘   2009-10-13  1651
345   Hidden Claw(t숨겨진 뱔톱) 빛나는 별   2009-10-07  592
344   밥모심 기도 푸른하늘   2009-09-08  1953
343   캄보디아 이성욱 선교사 편지 바위솔   2009-08-28  2299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