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솔샘교회 오신분들을 사랑합니다.






이름: 감꽃
2007/7/4(수) 15:46 (MSIE6.0,WindowsNT5.1,SV1) 211.213.37.250 1024x768
작은 것을 위하여  
작은 것을 위하여

굴뚝새들은 조그맣게 산다.
강아지풀 속이나 탱자나무숲 속에 살면서도 그들은 즐겁고
물여뀌 잎새 위에서도 그들은 깃을 묻고 잠들 줄 안다.
작은 빗방울 일부러 피하지 않고
숯더미 같은 것도 부리로 쪼으며 발톱으로 어루만진다.
인가에서 울려오는 차임벨 소리에 놀란 눈을 뜨고
질주하는 자동차 소리에 가슴은 떨리지만
밤과 느릅나무 잎새와 어둠 속의 별빛을 바라보며
그들은 조용한 화해와 순응의 하룻밤을 새우고
짧은 꿈속에 저들의 생애의 몇 토막 이야기를 묻는다.
아카시아 꽃을 떨어뜨리고 불어온 바람이 깃털 속에 박히고
박하꽃 피운 바람이 부리 끝에 와 머무는 밤에도
그들의 하루는 어둠 속에서 깨어나 또 다른 날빛을 맞으며 가을로 간다.
여름이 아무도 돌봐주지 않는 들녘 끝에 개비름꽃 한 점 피었다 지우듯이
가을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산기슭 싸리나무 끝에
굴뚝새들의 단음의 노래를 리본처럼 달아둔다.
인간이 서로의 이익을 위해 전쟁을 하는 동안에도
인간 다음에 이 지상에 남을 것들을 위하여
굴뚝새들은 오리나무 뿌리뻗는 황토 속에
그들의 꿈과 노래를 보석처럼 묻어둔다.

                                                                     --- 이 기 철


권정생 선생님의 여러가지 책들을 들춰보다 문득 생각나서 시한편 올립니다.
회원가입하고 로그인한 기념으로 뭐 하나 남기고 싶은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참 없구나 싶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만 욕심이 생기는 ... 그런 날입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231   지자체들 국제행사 ‘마구잡이’ 유치경쟁 누리   2007-07-08  1846
230   화려한 휴가 (2007) 누리   2007-07-06  2673
229   작은 것을 위하여 감꽃   2007-07-04  1714
228   실습 잘 시작했습니다. 윤선희   2007-07-02  2073
227   교회의 끝없는 정치욕망…‘사학법’두고 정-교 ... 누리   2007-07-01  2769
226   괜찮은 책이 하나 나와서..-다음번 이책 어떤가 ... 윤선희   2007-06-29  2406
225       Re..정말 좋은 책이 나왔군요. 정병진   2007-06-29  2366
224   월8-10 최병수님 진남관 전시회를 한답니다. 퍼옴   2007-06-08  2241
223   밀양, 신애 욥을 떠올리다, 목사님의 글을 읽고.... 이국맘   2007-06-06  2221
222   밀양 영화 잘 보고 왔습니다. 최종훈   2007-06-04  342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