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솔샘교회 오신분들을 사랑합니다.






이름: 방문객
2007/1/20(토) 14:54 (MSIE6.0,WindowsNT5.1,SV1) 221.140.52.46
아름다운글  
출근길에 있었던 일이다.
옆 차가 바짝 붙어 지나가면서 내 차 문짝을 ′찌익′ 긁어 놓고 말았다.
나는 즉시 차를 멈추었다.
상대편의 차를 운전하던 젊은 부인이 허겁지겁 내리더니 내게 다가왔다.
많이 놀랐는지 얼굴빛이 사색이 되어 있었다.

˝미안합니다. 제가 아직 운전에 서툴러서요. 변상해 드릴게요.˝

그녀는 잘못을 인정하였다.
하지만 자기 차 앞바퀴가 찌그러진 것을 알게 되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틀 전에 산 새차를 이렇게 찌그러뜨려 놓았으니
남편 볼 면목이 없다며 계속해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
나도 그녀가 참 안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튼 사고 보고서에는 운전면허증과 보험관계 서류 등에 관한 내용들을 함께 기록해야 하기 때문에
그녀는 필요한 서류가 담긴 봉투를 꺼내려고 운전석 옆의 사물함을 열었다.
그리고는 봉투 속에서 서류들을 꺼냈다.

˝이건 남편이 만약의 경우를 위해서 필요한 서류들을 담아둔 봉투예요.˝

그녀는 또 한 번 울먹였다.
그런데 그 서류들을 꺼냈을 때 제일 앞장에 굵은 펜으로
다음과 같은 커다란 글씨가 적혀 있는 게 아닌가.

˝여보, 만약 사고를 냈을 경우에 꼭 기억해요.
내가 가장 사랑하고 걱정하는 것은 자동차가 아니라 바로 당신이라는 사실을.˝

그녀의 남편이 쓴 글이었다.
내가 그녀를 다시 쳐다보았을 때 그녀의 눈에는 눈물이 가득 고여 있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185   [칼럼] 십자가 대신 똥짐을 /권 정 생 퍼옴   2007-01-27  1847
184   청소년대상으로 학교폭력예방교육 및 학교폭력관... 청소년폭력예방재단전..    2007-01-25  1322
183   아름다운글 방문객   2007-01-20  1746
182   <대광고 강의석 사건>류상태 전 교목 인터... 퍼옴   2007-01-20  2103
181   한-미 FTA 협상 득실 따져보니…남는 장사 별로 ... 퍼옴   2007-01-20  1362
180   차라리 상상력을 키워야 한다 퍼옴   2007-01-20  1529
179   게시글 잘 읽고 갑니다 방문객   2007-01-19  1174
178   22가지 행성들 빛나는아기별60   2007-01-18  1821
177   한미 FTA, 그 일곱 가지 거짓말 김성훈   2007-01-17  1089
176   “주여 제가 빨갱이 목사입니까” 퍼옴   2007-01-16  1827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